습관을 고쳐 초딩때 꼴찌가 전교 순위권이 된 이야기

조선일보 2006년 11월 6일 월요일, D1, ‘맛있는 공부’ 편에 나왔던 이야기를 소개해보겠습니다. 우선 제목이 “초등 꼴지, 4년 만에 15등이 된 비결은? “6가지 습관 고쳐 상위권으로””이라고 상당히 길었습니다. 저를 포함한 많은 사람들이 ‘비법’이니 ‘특효약’이니 같은 것에 관심이 많습니다. 저도 여기에 특별한 비법이 있다하고 자세히 읽어봤습니다. 내용은 초등학고 선생님이 아마도 꼴지라는 말에 충격을 받은 여학생이 공부를 해야겠다는 중학교에 들어가면서 성적이 올라가서 결국은 고등학교에서 성적이 순위권에 들어가게 되었다는 단순한 이야기입니다.

이런 이야기는 여러곳에서 접해볼 수 있는 평범한 이야기지만, 제가 글을 쓸만큼 관심가는 내용이 있었습니다. 다음과 같은 그 학생이 바꾼 6가지 습관이었습니다.

1) 공부 얘기만 하기
2) 선생님 말씀 무조건 받아적기
3) 아침형 인간 되기
4) 나만의 공부 계획짜기
5) 외모 신경쓰지 않기
6) 컴퓨터 게임 끊기

이런 습관들은 평범하게 보일지도 모르지만, 이런 평범함 속에 결정타가 들어 있습니다. 저도 효과를 봤던 것이 들어 있었는데, 2번, 선생님 말씀 무조건 받아적기 입니다. 기사를 보시면 아시겠지만, 공부를 못하는 사람들은 어떤 것이 중요한 이야기인지 모릅니다. 그러니 수업이 재미없죠! 그리고 어떤 것은 적어야 할지도 당연히 모릅니다. 그래서 무조건 적는 것이 효과적입니다. 저같은 경우도 대학교에서 어떤 한 수업을 좋아서 몇 번이나 청강한 적이 있었는데, 같은 수업을 몇 번 들어면서 무조건 수업 내용 모두를 적어보니, 수업시간도 재미있고, 내용도 잘 알게 되고, 수업시간에 집중도도 높아집니다. 이 습관은 참 좋은 습관입니다. 한번 해보세요!

3번째 아침형 인간도 할만합니다. 아침에 조금 읽찍 일어나려면 우선 일찍 자야 되고 일찍 자면 수면량이 늘어나 학교에 가도 졸립지 않게 됩니다. 그리고 5번, 6번도 다들 아시는 것처럼 효과적입니다. 외모꾸미는 시간이 생각보다 많이 드는 것은 다들 잘 알고 있을 것 같고, 컴퓨터 게임도 중독성이 있어서 시간을 많이 뺏기게 됩니다. 저도 제가 겪어봐서 압니다. “2시간만 게임하지”라고 말하고 정말로 2시간만 하는 사람은 정말로 자제력이 좋은 사람이고 이런 사람은 공부도 잘합니다. 그러니 자신이 공부를 잘 못한다고 생각하면 , 아에 안하시는 편이 공부를 하는데 좋습니다.

이처럼 공부를 잘하는 것은 어떤 특별한 방도가 있지 않습니다. 사람들이 평범하고 모두 알만한 것들을 지키는 것이 공부 잘하는 방법이라고 할 수 있겠죠. 그런데 그런 것들이 왜 그렇게 하기 힘들까요? 참 어렵네요 ^^;

This work is licensed under a Creative Commons Attribution-NonCommercial 4.0 International License.

Leave a Reply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