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보관물: presentation

회사에서 바로 통하는 프레젠테이션 기획 + 디자인

  • 지은이: 유현덕
  • 펴낸곳: 한빛미디어(주)
  • 출판연도: 2007년

이제 Presentation(이하 PT) 책도 진화를 거듭해서 볼만하고 쓸 만한 책이 상당히 많습니다. 예전에는 PT책이 파워포인트 활용서인 경우가 많았죠. 그러나 요즘은  PT자체에 대한 이야기를 많은 이야기를 담고 있는 책들이 많아서 실제로 PT를 하는데 많은 도움이 됩니다. 바로 이 책이 그런 책 중 하나입니다. 이 책은 크게 1. 기획파트와 2. 디자인 파트로 나눠집니다. 여기서 기획파트가 참 알차게 되어 있습니다. 그리고 2. 디자인 파트도 아주 쓸모 있게 되어 있습니다.

그러나 아쉬운 점이 조금 있습니다. 이 책은  이 두 마리 토끼를 다 잡으려고 욕심을 부리고 있고, 어느 정도는 그 성과를 만족시키고 있습니다. 그러나 아쉽게도 1.기획 파트 정도의 내공이 2.디자인 파트에서는 보이지 않습니다. 2.디자인 파트는 단지 조금 어려운 따라하기 수준을 보여주는 것 같아서 안타깝습니다. 그래도 이 책정도 분량에서 이 정도 좋은 내용을 담고 있기는 상당히 어렵습니다. 사람들에게 자신 있게 PT할 때 보라고 추천한 만한 책임은 틀림없습니다.

참고로 CD에 있는 내용도 바로 PT에 투입할 만큼 좋습니다. 한 번 쭉 보세요. 그리고 조심할 부분은 이 책은 2003용 파워포인트를 가지고 설명하고 있으니 자신이 사용하고 있는 파워포인트 버전을 살펴보시고 이 책을 읽으세요

72쪽: 데이터는 정성 데이터와 정량 데이터로 구분할 수 있습니다. 정성데이터는 텍스트 위주의 데이터이며 정량 데이터는 통계학 자료로 표나 그래프 위주의 데이터입니다. 프레젠테이션에서는 정성데이터와 정량 데이터를 복합적으로 사용하지만, 내용 전달을 효과적으로 전달하기 위해서 정량데이터의 사용비중이 높습니다.

엔지니어들을 위한 프레젠테이션 잘하는 방법: “발표 자료는 보고서가 아닙니다”

요즘 프레젠테이션(이하  PT)가 대학에서는 대세로 굳어지고 있는 것 같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제가 수업시간에 PT가 대세라고 떠들어 대도, 아직도 많은 학생들은 꾿꾿하게 막상 PT로 발표하라, 레포트를 내라고 시키면, 대충 만들어 내고 발표하는 것 같습니다. 그러나 아쉽게도 현실은 조금 더 빠르게 변하고 있습니다. 이미 엔티니어들도 PT를 잘해야 하는 시대가 오고 있습니다. 다음 링크는 “엔지니어들을 위한 프레젠테이션 잘하는 방법”라는 컬럼입니다. 이 컬럼에 나오는 다음과 같은 글을 곰 씹어볼 필요가 있다. 뭐 다 아는 이야기지지만, PT의 정수를 말하는 말이니 한번 잘 생각해봅시다. 그리고 꼭 한 번 읽어봅시다.

누군가의 표현처럼 “발표 자료는 보고서가 아닙니다”, 즉 발표자료는 많은 내용을 정리하는 것이 목적이 아니라 얼마나 청중을 잘 이해시킬 수 있는가가 목적인 것이다.

http://www.zdnet.co.kr/itbiz/column/anchor/minupark/0,39035389,39164309,00.htm